• 페이스북 아이콘
  • 트위터 아이콘
  • 인스타그램 아이콘
  • 카카오톡 아이콘
  • 네이버 블로그 아이콘
  • 유튜브 아이콘

2021 Jeonnam
International
SUMUK Biennale

오채찬란 모노크롬

먹(수묵)이 청(靑), 황(黃), 적(赤), 백(白), 흑(黑), 오색을 모두
포함하고 있어 가장 아름답고 완전한 색임을 말함

언론보도

뉴시스

[뉴시스] 전통문화전당-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 한지산업 전통문화 '맞손'

  • 작성자수묵비엔날레관리자
  • 작성일2020-11-04
  • 조회수 105

한국전통문화전당과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가 한지산업과 전통문화 발전 교류를 위해 손을 맞잡기로 했다.

두 기관은 3일 오전 전당 회의실에서 김선태 한국전통문화전당 원장과 한지산업지원센터 박정선 기획국장,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 김성훈 사무국장, 장영일 운영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수묵과 전통문화 교류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에 따라 전당과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 사무국은 전주전통 한지의 보존과 계승 및 한지 산업 발전을 위해 향후 긴밀한 협력을 이어가기로 했다.

두 기관은 수묵화용 전주전통 한지 이용 활성화를 비롯해 비엔날레 참여 국내·외 작가들의 적극적인 한지 활용을 위한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또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 전시프로그램과 아트마켓 참여는 물론 각종 홍보 지원에도 협조하기로 했다.

이는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2020 국제수묵비엔날레 관련 행사가 취소됨에 따라 2021년 행사 대비를 위한 것이다. 국제수묵비엔날레는 9개국 200여 명의 작가가 참여하는 세계 수묵축제로 2년에 한 번씩 열린다.

전당은 2017년 프레국제수묵비엔날레부터 다양한 프로그램에 참여해 전주 전통 한지의 명성 회복을 위한 홍보를 진행해 왔다.

또 2018년도 제1회 국제수묵비엔날레 행사에서는 호주, 뉴질랜드, 중국 등 국내외 25명의 작가가 참여한 국제수묵레지던시 '국제적 수묵 수다방'에 전주 한지장 4인이 제작한 한지를 제공하고, 홍보하는 자리를 마련한 바 있다.

전당은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 사무국이 전주 전통 한지 활성화에 동참한 만큼 향후 더 많은 국내외 수묵 작가들이 전주 전통한지 사용에 동참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홍보 활동을 펼쳐나간다는 계획이다.

김성훈 사무국장은 "남도문예 르네상스 선도사업의 대표 미술제로 자리매김한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와 우리 고유의 훌륭한 전통문화 계승에 앞장서는 한국전통문화전당이 상호 협력함으로써 예향 남도 위상을 회복하고, 수묵비엔날레가 블루 이코노미의 고부가가치 문화산업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선태 원장은 "전주 전통 한지의 우수성을 국내외 수묵 작가들에게 널리 알리는 데 크게 기여한 국제수묵비엔날레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앞으로도 전주 한지의 우수성을 알리고 한지 산업 발전을 위해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비밀번호를 입력하여주세요.

로딩중